(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강찬희, 박유나, 장광 등이 출연하는 판타지 공포 영화 ‘화이트데이: 귀멸의 퇴마학교'(감독 송운)가 9월 개봉을 확정했다.

‘화이트데이: 귀멸의 퇴마학교’는 늦은 밤 학교에서 일어나는 기이한 현상을 일으키는 악령으로부터 친구들을 구하기 위한 사투를 그린 공포 판타지.

영화는 ‘화이트데이: 학교라는 이름의 미궁(손노리 제작)’이라는 게임을 바탕으로 퇴마 소재를 결합해 색다른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퇴마를 소재로 한 장르는 <검은 사제들>을 시작으로 최근 [경이로운 소문], [대박부동산]으로 이어지며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어, <화이트데이: 귀멸의 퇴마학교>가 어떤 스토리로 국내 퇴마 신드롬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드라마 ‘SKY 캐슬’로 눈도장을 찍고, 다채로운 작품을 통해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강찬희가 아직 능력을 자각하지 못한 대한민국 최고 퇴마사의 후계자 희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또 선보이는 작품마다 특유의 매력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박유나가 학교의 저주에 관한 비밀을 간직하고 있는 소녀 소영 역으로 분한다.

강찬희와 박유나는 ‘SKY 캐슬’과 ‘여신강림’에서 호흡을 맞춰 본 바 있기에 이번 ‘화이트데이: 귀멸의 퇴마학교’에서 어떤 호흡을 보일지 기대를 모은다.

아울러 ‘도가니’, ‘광해, 왕이 된 남자’, ‘신과 함께’ 등의 작품으로 탁월한 연기력을 선보인 베테랑 배우 장광이 함께 출연한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비장한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강찬희의 모습을 담아내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악령의 결계가 무너지고 그가 각성했다’라는 카피는 과연 그를 각성하게 만든 정체불명의 사건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아울러 뒤편으로 보이는 어둠에 휩싸인 학교는 그 속에 도사리고 있는 그것들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어 긴장감을 선사한다.

‘화이트데이: 귀멸의 퇴마학교’는 9월 관객과 만난다.

사진 = 제이앤씨미디어그룹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