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코미디 빅리그’가 바람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인 개그맨 하준수와 안가연의 녹화 참여 여부를 논의 중이다.

tvN ‘코미디 빅리그’ 측 관계자는 12일 엑스포츠뉴스에 “오는 13일 ‘코미디 빅리그’ 녹화가 있다. 하준수와 안가연의 출연은 논의 중으로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H군과 개그맨 A양’이라는 제목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글쓴이는 지난 2010년부터 8년을 연애하고 결혼을 전제로 동거 중이었던 개그맨 H군이 웹툰으로 유명한 개그맨 A양과 바람을 피웠고 사과 없이 자신을 기만했다고 폭로했다.

H군과 A양은 ‘코미디 빅리그’에 출연 중인 하준수와 안가연으로 확인됐다. 하준수는 12일 오전 ‘하준수 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고, 일부 내용은 인정했지만 사과를 받지 못했다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앞서 하준수와 안가연은 2년 째 열애 중으로 최근 이용진이 진행하는 모 유튜브 채널을 통해 결혼을 발표했다. 하준수의 SNS 계정은 논란 이후 삭제됐다.

한편 하준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 캐리커처로 관심을 받으며 ‘하카소’라는 이름으로 유명해졌다. 안가연은 ‘츄카피’라는 예명으로 웹툰을 그리는 작가 겸 개그우먼이다.

사진 = 안가연 인스타그램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