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방송인 도경완이 아들 연우와 딸 하영의 똑 닮은 외모에 감탄했다.

도경완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전자의 힘… 소오름…”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연우와 하영이 비슷한 개월수일 때 비슷한 각도에서 찍은 사진이 담겼다.

특히 연우와 하영의 똑 닮은 모습이 귀엽고 깜찍함을 유발하며 보는 이로 하여금 미소를 짓게 한다.

또 도경완과 장윤정의 DNA를 물려 받은 두 자녀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한편 도경완은 올해초 KBS를 퇴사한 뒤 TV조선 ‘내딸하자’, MBC에브리원 ‘빌푸네 밥상’ 등의 진행을 맡으며 활약 중이다.

사진=도경완 인스타그램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