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개그맨 하준수를 둘러싼 ‘환승 이별’ 폭로글이 등장해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전 연인이라고 주장하는 A씨가 직접 심경을 밝혔다.

하준수 전 연인이라 밝힌 A씨는 12일 엑스포츠뉴스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전날 게재된 하준수 폭로글 관련 모든 내용이 “사실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들에 의해) 인생이 망가졌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더불어 하준수가 남긴 반박글에 대해서는 “황당할 뿐”이라면서 “모든 이야기는 변호사를 통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A씨는 지난 11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하준수와 지난 2010년부터 약 8년간 연인 관계를 이어오며 동거까지 한 사이라고 밝혔다. 그는 하준수가 자신과 교제하던 시기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 “두 사람에게 짓밟히고 무시 당하며 헤어졌고 그 뒤로 우울증 약을 3년째 복용하고 있다. 두 사람에게 사과 한 번 받지 못 했고 내가 잘못해서 바람을 피웠다며 저를 기만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A씨는 “사과 받고 싶다. 내일 변호사를 통해 그들과 대화할 생각”이라고 덧붙이며 법적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후 하준수도 장문의 글을 올리며 반박 입장을 남겼다. 하준수는 A씨의 주장에 대해 일부 인정하면서도 “사과를 받지 못했다는 주장은 결단코 진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하준수에 따르면 A씨와 교제하던 중 바람을 피운 사실은 인정하지만 이후 도의적 책임에 따라 관계를 정리했으며, A씨와 관계가 정리될 시점에 현재 결혼을 발표한 안가연과 관계를 이어갔다고 주장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사진=하준수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