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방송인 양한나, 아나운서 양정원 자매가 가족과 유카타를 입고 일본식 휴가를 즐기는 모습에 일부 누리꾼들이 불편한 시선을 보냈다.

양한나는 지난 8일 인스타그램에 “90세 외할머니 한 달에 한번 면회 가능해서 경주 가는 날. 가는 길에. 한국 같지 않은 느낌. 일본 아니라 경주”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양한나, 양정원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가족과 함께 료칸에서 식사를 하고 있다.

료칸이란 일본의 전통적인 숙박시설인데, 한 호텔이 ‘한국 최초 정통 료칸’을 내세워 거제와 경주 등 국내 지역에서 영업 중이다. 전통 일본식 요리와 일본 전통 의상 유카타를 제공한다. 객실 방바닥에는 돗자리를 붙인 다다미가 깔려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한나 양정원 가족 역시 이 료칸에서 일본의 전통 의상인 유카타를 갖춰 입고 있다.

언니 양한나는 미모를 자랑하며 료칸 곳곳에서 포즈를 취했다. 동생 양정원 역시 하얀 피부와 또렷한 이목구비를 뽐냈다.

양한나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90세면 걱정이 많으시겠어요. 근데 여기 진짜 일본인 줄”,  “어머님부터 미인이셔서 누나가 이쁜가 봐요”, “너무 아름다워요”, “힐링 잘하세요”라며 호응을 보냈다.

그러나 다른 누리꾼들은 “온 가족이 기모노 입고..”라는 댓글을 그의 인스타그램에 달며 좋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또 “이(코로나19) 시국에, 그것도 가족들이 한국도 아니고 일본 전통 의상을 입고. 기사 보고 왔어요~자랑은 아닌 거 같네요. 경주이기만 하면 끝나는 건지? 재밌네요”, “외할머님 90세시면 일제 식민지 겪으셨을 텐데”, “일본 아니고 경주면 괜찮냐. 아나운서라는 사람이”, “경주든 어디든 유카타를 입은 게 싫다”라며 비판했다.

“경주에 저런 게 왜 있어”, “이 숙박업소 웃기다”, “차라리 일본에 갔다고 하는 게 낫겠어”라며 우리나라 대표 관광 도시 중 하나인 경주에 일본식 료칸이 있는 것에 대한 불만을 보이기도 했다.

양한나 양정원 가족은 tvN 예능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 출연한 바 있다. 양한나는 37세로 스포티비 아나운서이며 양정원은 33세로 필라테스 강사이자 배우다.

사진= 양한나 인스타그램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