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의 근황이 전해졌다.

9일 윤민수의 아내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다 큰 거 같지만 애니메이션 볼 때마다 심장이 뜨거워진다고 말하는 아직 원숭이 윤후”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16세 중학교 3학년생이 된 윤후가 방에서 책상에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어린 시절 귀여운 모습으로 만인의 랜선 조카가 됐던 윤후는 살이 쪽 빠지고 훤칠해진 폭풍성장 근황으로 이제는 또래의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윤후는 아빠 윤민수와 함께 MBC ‘아빠!어디가?’에 출연해 전국민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사진=윤민수 아내 인스타그램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