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개그맨 조정현이 ‘근황올림픽’에서 근황을 전했다.

지난 8일 ‘근황올림픽’ 유튜브 채널에는 ‘재벌이 된 90년대 톱 개그맨..수십억 기부왕 된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조정현은 최근 꾸준히 운동을 하면서 웨딩홀 사업을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해 사업에 영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밀어 붙여’, ‘어쩔 수가 없어’, ‘저러고 싶을까’, ‘자네, 들어는 봤나’ 등의 유행어를 소환한 조정현은 과거 전성기 시절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다며 “밤무대를 하루에 9개씩 뛴 적도 있다. 한 가게 당 30분씩 9군데를 돌아다녔다”고 언급했다. 또한 출연료가 무대당 300만원이었다고 밝혔는데, 무리한 스케줄과 밤무대 행사 당시 손님들이 권한 폭탄주 등으로 인해 건강이 나빠졌다고. 결국 그는 1999년 뇌출혈로 쓰러지면서 활동을 중단해야 했다.

11일간 혼수상태에 빠져있다가 겨우 깨어났다는 그는 당시 어떤 심정이었느냐는 질문에 “‘내 지갑 어디갔지?’하는 생각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처음에는 회복에 1년이 걸릴 줄 알았다는 그는 20년 넘게 후유증에 시달릴 것이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다행히 IMF 사태 당시 대림동의 건물을 86억원에 매입했는데, 이것이 전화위복이 되어 사업으로 성공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수많은 자원봉사, 기부 등의 활동으로 ‘선행 연예인’의 대표격 인물로 자리잡은 조정현은 과거 대구 지하철 가스 폭발 사고,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당시 현장에서 봉사활동을 시작한 것을 계기로 본격적인 자원봉사의 길을 걷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사고 현장에 자원봉사를 간 게 시작이지만, 봉사는 자기만족이다. ‘내가 안하면 누가 하지?’ 하는 생각이 들어서 당연한 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 근황올림픽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