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무려 33시간의 작업 끝에 ‘복학왕’ 마지막 이야기를 완성한다.

9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복학왕’ 마지막 회의 작업 과정이 그려진다.

기안84는 ‘패션왕’부터 ‘복학왕’까지 10년 동안 연재를 이어온 우기명 이야기의 종지부를 찍는다. ‘복학왕’의 마지막 회 마감을 앞두고 평소보다 일찍 작업을 시작한 기안84는 좀처럼 떠오르지 않는 아이디어에 머리를 쥐어짠다.

끼니도 거르고 밤새 작업까지 불사한 기안84는 독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결말을 그려내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한다. “마지막 컷이다”를 외친 기안84는 마지막으로 작가의 말까지 남기며 독자들에게 진심을 전한다.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우기명 캐릭터에 남다른 애정을 가진 기안84는 우기명이라는 캐릭터가 탄생하게 된 시작부터 지난 10년의 세월을 되돌아보며 아쉬운 작별을 고한다. 기안84가 10년 동안 함께 성장한 우기명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또한 ‘패션왕’부터 ‘복학왕’까지 10년간의 여정을 마무리한 기안84의 다음 계획은 무엇일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기안84의 우기명 이야기 마지막 회 작업 과정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나 혼자 산다’는 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