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활동을 마무리한다.

소속사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측은 8일 “지난 7일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브레이브걸스 멤버 전원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일부 관련 스태프들은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자택에서 대기 중”이라고도 덧붙였다.

이어 소속사 측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산됨에 따라 이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아티스트와 스태프 보호 차원에서 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 이에 따라 타이틀곡 ‘치맛바람’ 활동 마무리 후 진행 예정이었던 후속곡 ‘Pool Party’의 활동 또한 무산됐다”고 밝혔다.

덧붙여 “많은 우려와 걱정을 해 주신 팬 여러분들과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올리며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브레이브걸스는 최근 진행한 스케줄 촬영 현장에서 외부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정 판정으로 인해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멤버들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 우려로 부득이하게 미니 5집 ‘Summer Queen’ 활동을 마무리를 알렸다.

사진=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