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애동신당’ 이성진이 NRG 시절 따돌림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7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의 ‘애동신당’에는 그룹 NRG 출신 이성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신정은 이성진에게 “조상께서 뭔 죄를 그렇게 지었길래 왜 믿었던 사람들에게 뒤통수를 맞고 친형제처럼 지냈던 지인들한테도 뒤통수를 맞아야 하냐고 말씀을 하신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이성진은 “사람들에게 치이고 이런 부분은 많았다. 그런데 제 생각에는 저도 어떤 일을 했기 때문에 돌아왔다고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수로 데뷔해 영화도 뮤지컬도 시트콤도 찍고 전반적으로 연예 활동을 했는데, 계속해야 하나 싶었다. 제 모토는 NRG인데 이제 자신이 없다”라고 말했다. 강신정이 “재결합은 아닌 거 같다”라고 말하자 이성진은 “제일 궁금한 부분이기도 한데, 사실 팀원들과 좀 안 좋은 일을 나도 모르게 많이 겪게 됐다”며 “따돌림을 당했다”라고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이성진은 “방송을 안 하면서 기다리는 마음으로 있었다. 지켜보면서 아무 말도 안 했더니 바보가 되는 느낌이었다. 내 잘못도 있었기 때문에 발단이 됐을 수도 있다”며 “그 이후로 잘해보려고 노력했지만 멤버들이 저를 속상하게 했다. 그냥 감수하고 넘어가려고 했지만 도가 지나쳤다. 그 부분이 너무 속상하다”라고 털어놨다.

얘기를 이어가던 중 강신정은 “혹시 극단적 선택을 시도 한 적 이 있냐. 술을 미친 듯이 먹진 않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성진은 당황한 표정을 지엇고, 이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이성진은 “완전 주위 사람들 아니면 모르는 얘기다. 술을 먹고 자해하고 그날 저녁에 그랬던 적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어머니가 살아계시고 주위 사람들도 있는데 그런 모습을 보여드린 것 자체가 제 인생에 있어 가장 큰 후회다”라고 전했다.

강신정은 “내년부터는 괜찮아진다. 2~3군데 방송하는 곳도 보인다. 가수는 아니지만 잠깐 출연하는 게 보이고, 소속사를 옮길 것 같다. 내년 3~4월에 코가 뚫릴 것 같다”며 “인간관계를 정리하고 사주는 못 바꿔도 팔자는 바꿀 수 있다”라고 그를 응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화면 캡처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