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트위치 스트리머 겸 유튜버 승우아빠(본명 목진화)가 ‘모르모트’ 권해봄 PD와 합방을 진행했다.

지난 7일 승우아빠 유튜브 채널에는 ‘이경규님과의 분식집 배틀에 섭외되었습니다 feat. 모르모트 권해봄 PD’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승우아빠는 권해봄 PD를 예전부터 섭외하고 싶었다면서 “PD님께 ‘쥐’ 같은 이미지가 있어서 그런지 별명도 모르모트 아니신가”라며 “그래서 ‘라따뚜이’라는 영화에서 주인공 레미가 하는 요리를 해보려고 한다”며 라따뚜이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자신이 연출했던 방송 중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권해봄 PD는 “아무래도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진 ‘마이 리틀 텔레비전'(마리테텔)에 애착이 간다”면서 “시즌2 때부터 연출로 올라갔는데, 추억이 많이 남고 무언가를 많이 남겨준 건 시즌1 같다”고 답했다.

‘마리텔’ 출연 당시 출연자들에게 배운 것들을 기억하고 있느냐고 묻자 그는 “방송에서는 2주 동안 제가 뭔가를 배운 것처럼 나가지만, 현실은 전후반 합쳐서 3시간 배우는 게 전부다. 짧은 시간에 타이트하게 뭘 배우다보니 다음날이면 모두 까먹는다”면서 “그래서 제가 오랫동안 모르모트 PD로 잘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Pick Me'(픽미) 댄스로 많은 화제를 모았던 그는 “최근에 다시 알고리즘에 ‘픽미’가 뜨더라. 그래서 제가 유튜브로 제 영상을 틀어놓고 따라서 춰봤는데 그게 안되더라”면서 “팔을 뻗으면서 찍는 동작이 있었는데 다 까먹었다. 몸에서 사라졌다”고 덧붙였다.

현재 카카오TV에서 연출 중인 ‘찐경규’에서 가장 재미있던 에피소드가 무엇인지 묻자 권해봄 PD는 “작년 말에 이경규씨가 KBS 연예대상에서 유력한 대상 후보로 거론됐었다. 그래서 저희가 그 때 판을 깔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무조건 대상이니 재수없는 일을 피하자’는 콘셉트로 아침에 제가 매니저를 했었다. 차를 타면 ‘내려간다’, ‘떨어진다’ 이런 노래만 나오고, 어디를 가면 길이 다 막히는 식으로 콩트를 짜놨다”면서 “사실 당연히 대상을 타실 줄 알고 놀리려고 그렇게 짠 건데, 대상 발표 때 떨어지신거다. 저희가 아침부터 그렇게 놀렸는데”라고 설명했다.

결국 김숙의 대상발표 당시 제작진이 모두 사색이 되었다는 그는 “다들 ‘이제 나오실 텐데 어떡하냐’ 하는 반응이었다. ‘망했다’ 이러고 있는데 (이경규씨가) 나오셔서 저를 볶으시면서 ‘너 때문에 이렇게 된 거 아냐’라고 하시더라”면서도 “그런데 그 화를 내는 모습이 정말 웃기더라. 그래서 오히려 방송이 더 재밌어졌다”고 회상했다.

사진= 승우아빠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