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이하늘 전처 박유선이 악플에 일침을 가했다.

8일 박유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휘구사가 너무 비슷해서 바로 알겠는데 아이디 바꿔가며 여러번 디엠 주셔서 처음으로 답변 드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화장품 공동구매를 진행하고 있는 박유선을 저격하는 내용의 DM이 담겼다. 한 네티즌은 “제발 거짓말은 하지 마세요. 돈 맛을 보시니 자주 못하던 네일아트, 호캉스, 거기에 커피숍 알바도 그만두면서 본격적인 화장품 82로 돈 벌이 하겠다는 건데 지켜보는 사람 많으니 자중하시죠”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박유선은 “다 캡처해놨는데 이번 메세지는 비교적 양호하시네요”라며 차분하게 입을 열었다. 박유선은 “20살부터 네일 광이라 작년에 손톱 약해져서 딱 1년 쉬고 안한적 없구요. 호캉스 너무 좋아해서 돈 모아 큰맘먹고 한 번씩 다닙니다”라며 “카페 알바 이번주도 출근하는데 도대체 무슨 말씀이세요. 알바 시작한 지 벌써 1주년이 다 되어가는걸요”라고 반박했다.

이어 박유선은 “살림만 하고 살다가 저도 이제 일도 하고 남들처럼 돈도 벌고 때론 즐기며 열심히 살아 보겠다는데 뭐가 이리 마음에 안드시는지요…?”라며 “이거 보시면 너무 좋아하시겠다 많은 분들 관심 받아서. 마음이 건강하셨으면 좋겠어요. ‘자중하시죠’는 반~~~~사”라고 전했다.

한편, 박유선은 DJ DOC 이하늘과 17살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2018년 결혼했다. 약 1여년 만에 합의 이혼했다. 이후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했다.

다음은 박유선 글 전문.

어휘구사가 너무 비슷해서 바로 알겠는데 아이디 바꿔가며 여러번 디엠 주셔서 처음으로 답변 드려요! 다 캡쳐 해놨는데 이번 메세지는 비교적 양호하시네요

촬영날 헤메는 무슨 비비만 바르고 제 머리 제가 했구요^^

화장품 공급가가 얼마든 남들에게 피해준것 없습니다

20살부터 네일 광이라 작년에 손톱 약해져서 딱 1년 쉬고 안한적 없구요 호캉스 너무 좋아해서 돈 모아 큰맘먹고 한번씩 다닙니다 왜요…?

카페 알바 이번주도 출근하는데 도대체 무슨 말씀이세욬ㅋㅋㅋㅋ 알바 시작한지 벌써 1주년이 다 되어가는걸요

살림만 하고 살다가 저도 이제 일도 하고 남들처럼 돈도 벌고 때론 즐기며 열심히 살아보겠다는데 뭐가 이리 마음에 안드시는지요…? 궁금…

음 이거 보시면 너무 좋아하시겠다 많은 분들 관심 받아서 ^^

마음이 건강하셨으면 좋겠어요!

자중하시죠는 반~~~~사

사진=박유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