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가수 KCM이 악플에 대인배다운 면모를 보였다. 누리꾼들은 그의 대처에 오히려 응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최근 KCM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KCM을 원해요! K1- ‘대세’ KCM 충격고백!! CEO 취임! 동생의 회사를 빼앗다! feat. 숨겨왔던 가족사! 형제의 난!’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 대해 한 누리꾼은 “‘도시어부’ 나오지 마요”라며 “재미없는 말 장난 그만 좀 하고 억지웃음 그만해요”라고 눈살을 찌푸리게하는 장문의 악플을 달았다.

여기에 KCM은 “미안합니다!”라고 답글을 달며 쿨하게 대응해 눈길을 끌었다. 이 같은 소식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퍼졌고, 많은 누리꾼들은 악플러를 비판, KCM을 더욱 응원하며 유튜브와 SNS 등에 댓글을 남기고 있다.

누리꾼들은 KCM이 보여준 대인배 면모에 “악플은 무시하세요”, “미안할 것 없어요”, “늘 응원합니다”, “안 좋은 이야기는 잊어버리세요”, “감사하모니카”, “잘 보고 있어요” 등의 댓글을 남기며 응원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KCM은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를 통해 탄생한 프로젝트그룹 MSG워너비 멤버로 발탁돼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들이 발매한 음원은 차트에서 호성적을 기록 중이며, KCM은 ‘놀면 뭐하니?’를 비롯해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 등에 출연, 여러 예능에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사진=KCM 인스타그램, KCM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