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서울대학교 신종호 교수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7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광클 수업’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서울대학교 신종호 교수가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신종호 교수는 강사가 학생들에게 긍정적 기대를 갖고 있다는 것이 전달되면 성적이 향상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조세호는 “서울대학교 학생들은 공부를 잘하니까 그렇지 않냐”라며 물었고, 신종호 교수는 “서울대생들도 고등학교 때까지 좋은 대학 가야겠다 싶어서 수업에 집중하고 열심히 하는 경우가 많다. 대학에 오면 ‘내가 가졌던 생각이 뭔가’라는 회의감이 드는 학생들이 있다”라며 설명했다.

이어 신종호 교수는 “‘내가 대학 와서 왜 공부해야 되지?’ 싶어서 분명한 목적의식이 없다 보니까 집중 안 하고 다른 거 한다거나 수업에 안 오는 경우도 있다”라며 덧붙였다.

또 유재석은 “서울대에 오래 계셔서 느끼는 서울대생들만의 특징들이 있을 거 아니냐”라며 질문했고, 신종호 교수는 “학생들이 진지하다. 삶에 있어서 진지하고 자신이 하는 일에 대해 진지하다. 다른 분들은 노잼이라고 한다”라며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