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그룹 크레용팝 출신 웨이가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6일 웨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 ‘죽어도 안 빠지던 똥배탈출. 군살 모조리 없앴어요!! 운동해도 안 빠지던 이유 해결’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웨이는 “여러분 제가 다이어트를 성공해서 돌아왔다. 정말 힘들었다”라고 전했다.

웨이는 “6월 말까지 45kg를 만들겠다고 말씀드린 적이 있다. 작년 여름에 7kg을 뺀 적이 있는데 운동 없이 식단으로만 하니까 탄력이 없더라. 건강해 보이지 않아 탄력 있는 몸매를 위해 PT를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안 하던 운동을 하니까 재미가 없었다는 웨이는 “알은 알대로 베기고 누가 때린 것처럼 아팠다. 건강한 느낌이 들지만 몸이 가벼운 느낌이 안 들고 자꾸 무거웠다”라고 고충을 전하기도 했다. 웨이는 친구들을 만나도 샐러드, 고기 위주로 먹고 과자도 단백질 과자로 골라 먹었다고. 웨이는 “그렇게 먹다 보니 문제는 변비가 온다는 거다. 마른 비만 체질이었는데, 똥배가 변비 때문에 죽어도 안 빠지더라. 운동을 안 하면서 빼면 체력이 너무 바닥이 된다”라고 전했다.

이에 자연 소화제로 불리는 매실이 들어간 효소로 도움을 받았다는 웨이는 “무작정 굶거나 맛 없는 음식을 먹으면서 빼는 것은 요즘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정말 밥순이인데, 흰쌀밥 대신 현미밥을 먹으면서 관리했다”라며 식단 법을 공개하기도 했다.

웨이는 “하루하루가 굉장히 뿌듯하고 건강해지고 예뻐지는 느낌이다. 발전하는 내 모습이 좋다”며 “여름이 왔다고 두려워하고 친구들이 놀러 가자거나 촬영이 생겨서 두려운 것보다 그런 하루가 더 기대 되고 관리에 재미를 더 느끼게 됐다”라고 다이어트 후 생긴 변화를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화면 캡처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