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촬영장 외부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인해 활동을 일시 중단한다.

소속사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는 7일 “최근 브레이브걸스의 스케줄에 참여했던 외부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인해 브레이브걸스가 코로나19 선제적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확진 판정을 받은 외부 스태프와 동선이 겹치지 않았으며 밀접 접촉은 아니고 방역 당국으로부터 공식적인 검사 요청을 받은 것 또한 아니나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인한 엄중한 사항임을 인식하고 다른 아티스트와 스태프의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검사 결과 확인 전까지 모든 스케줄을 잠정 중단 후 자가 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에 따라 브레이브걸스는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인 전까지 스케줄을 잠정적 중단, 보건 당국의 지침을 따를 예정이다.

사진=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