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이 벨기에 대사 부인의 두 번째 폭행 사건에 분노를 표했다.

줄리안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벨기에 대사 부인 관련 글을 또 올리게 될지 정말 상상도 못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벨기에 대사 부인 A씨는 지난 5일 용산구청 소속 환경미화원과의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이는 환경미화원이 청소를 하던 빗자루가 A씨 몸에 닿았다는 이유로 일었던 다툼이 쌍방 폭행으로 번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4월에도 한 옷 가게에서 직원 2명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 사건은 벨기에 대사 측의 면책특권 행사와 피해자들의 처벌 불원서 제출로 인해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지만 논란이 커지자 벨기에 외무부는 대사 임기를 올해 7월 종료하고 A씨와 함께 귀국하기로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줄리안은 “저번 사건으로 인해 벨기에 외교부 장관님께서 현 대사님의 임기를 7월까지만 하도록 명령을 내렸습니다. 피해자께 직접 사과도 했다고 들었지만 보상과 제대로 된 처벌 없어서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그래도 끝났다는 생각을 하고 7월까지만 버티면 되겠다 싶었습니다”라며 “그런데, 1달도 안 남기고 이런 사건이 터지다니…정말로 화가 납니다”라고 분노했다.

이어 “아직 정확한 사건 정보가 없고 조사 초기 단계이다 보니 누가 먼저 무엇을 했는지 알 수 없긴 하지만 2번 연속으로 폭력 사건에 휩싸였다는 것 자체가 저 사건에 대한 반성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심이 듭니다”라며 “환경미화원이 폭력을 먼저 했다 해도 저번 사건 있었기에 더 조심하고 폭력 하지 않도록 피했어야 하는거 아닌가”라고 A씨의 무모한 행동을 지적했다.

줄리안은 이 사건을 벨기에 뉴스에 제보했음을 알리며 “현재 외교 면책 어떻게 된 상황인지 모르겠지만 조사 제대로 받았으면 하고 하루 빨리 한국을 떠났으면 합니다. 이미 퇴임 결정된 상황이라서 제발 7월말까지 그때까지 더 이상 사건 발생 하지 않도록. 제발”이라고 간절히 부탁했다.

다음은 줄리안 인스타그램 전문.

벨기에 대사 부인 관련 글을 또 올리게 될지 정말 상상도 못 했습니다.

전에 사건 관련해서 여러 매체와 인스타그램 포스팅을 통해 제 입장을 밝혀서 많은 사람들은 이미 아실거라고 생각을 하지만 한번 더 명확하게 하고 싶습니다.

어제 뉴스 뜨는거 보고 믿기지 않았습니다. 저번 사건으로 인해 벨기에 외교부 장관님께서 현 대사님의 임기를 7월까지만 하도록 명령을 내렸습니다.

피해자께 직접사과 도 했다고 들었지만 보상과 제대로 된 처벌 없어서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그래도 끝났다는 생각을 하고 7월까지만 버티면 되겠다 싶었습니다.

그런데… 1달도 안 남기고 이런 사건이 터지다니… 정말로 화가 납니다… 개인적으로 대사님과 뵌적있고 벨기에 언론에까지 저격하고 했던것에 대해 약간 마음이 걸렸던 부분이 있었지만 그런 생각들이 싹 사라졌네요…

아직 정확한 사건정보가 없고 조사 초기 단계이다보니 누가 먼저 무엇을 했는지 알수 없긴 하지만 2번 연속으로 폭력 사건에 휩싸였다는것 자체가 저사건에 대한 반성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심이 듭니다.

더구나 환경미화원이 폭력을 먼저 했다 해도 저번 사건 있었기에 더 조심하고 폭력하지 않도록 피했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벨기에 대사 부인으로 벨기에에 대한 생각 1이라도 했다면, 남편의 생각을 1이라도 했다면, 반성을 1이라도 했다면… 누군가 본인한테 실수 하더라도 먼저 사과하거나 사건이 커지지 않도록 최대한 겸손한 태도로 7월까지 버티고 조용히 갔어야하지 않았을까요?

뉴스 보자마자 벨기에 뉴스에 제보 했고 벨기에 뉴스에도 보도 된 상황입니다. 현재 외교면책 어떻게 된 상황인지 모르겠지만 조사 제대로 받았으면 하고 하루 빨리 한국을 떠났으면 합니다. 이미 퇴임 결정 된 상황이라서 제발 7월말까지 그때까지 더 이상 사건 발생 하지 않도록… 제발… 제발…이건 정말 아닌것 같습니다…부탁합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