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박종진 IHQ 총괄 사장이 유재석을 데려오면 천만원을 주겠다고 망언했다.

6일 서울 강서구 IHQ 가양동 스튜디오에서 IHQ 새 예능프로그램 ‘별에서 온 퀴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조세호, 남창희, 김환, (여자)아이들 미연이 참석했다.

이날 조세호는 박종진 사장이 제작발표회에 깜짝(?) 등장하기 전 ‘유퀴즈’와 ‘별에서 온 퀴즈’의 차이점, 유재석의 반응 등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조세호는 “안 그래도 남창희 씨와 프로그램을 같이 한다고 하니까 (유재석 형이) 관심을 가져주셨다. 프로그램 이름이 ‘별에서 온 퀴즈’라고 했더니 ‘유퀴즈’랑 비슷하지 않냐고 하시더라. 그래서 ‘유퀴즈’와 달리 ‘별에서 온 퀴즈’는 퀴즈를 맞히는 거라고 했다. 재석이 형이 방송 잘 보겠다고 응원해줬다”며 티격태격했던 유재석과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제작발표회 진행자가 ‘유재석도 게스트로 섭외 가능하냐’는 농담 섞인 질문에는 “그분(유재석)도 게스트로 흔쾌히 나오겠다고 하셨으나 어렵지 않을까. 인맥을 통해서 섭외를 (부탁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답하며 완곡한 거절 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래도 전화 연결까지는 충분히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며 MC가 민망하지 않게 긍정적인 답변을 전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남창희는 “유재석에게 억눌려 있었던 조세호가 ‘별에서 온 퀴즈’에서는 자유롭다. 내가 짱이라는 느낌으로 잘한다”고 말했고, 조세호는 “오해다. 억압된 적은 없다. 아마 이미지 때문에 그렇게 보인 것”이라고 발끈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때까지는 좋았다. 그런데 박종진 사장이 등장하며 분위기는 급반전됐다. 박 사장은 프로그램을 홍보하는 제작발표회 자리에서 “시청률이 잘 나오고 홍보가 잘 됐으면 좋겠다. 그래야 장기적으로 오래가지 않나. 저는 ‘별에서 온 퀴즈’가 ‘유퀴즈’처럼 잘 나갔으면 한다. 그런데 잘 안될 것 같다. ‘리더의 연애’는 잘 될 것 같는데 이건 아니다. ‘리더의 연애’는 ‘러브’를 다루지 않나. 인간의 공통의 관심사는 ‘머니, 러브, 헬스’이다. 퀴즈에는 관심이 없다”고 해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었다.

특히 박 사장은 출연진에게 “만약에 여기서 유재석을 데리고 오면 그때는 (개인적으로) 천만원을 드리겠다”며 무례한 언사를 이어가는가 하면 “(조세호가 유재석과) ‘유퀴즈’를 같이하지 않나. 내가 보고 싶다고 전해달라”고 개인적인 이야기를 늘어놔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결국 조세호는 “아무래도 퀴즈 프로그램은 예열이 필요하지 않겠냐”며 “시간이 걸리지만 시간을 조금 주시면 재밌어질 것”이라고 수습하며 급히 제작발표회를 마무리했다.

한편 박종진 사장은 지난달 28일 ‘리더의 연애’ 제작발표회에서 “리더의 연애’가 30대나 20대의 여성 리더들과 여러 유명하고 멋진 연예인, 남자 배우들, 스포츠인들을 연결시켜주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하며 “(MC인) 김구라 씨에게 좋은 일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이 있다. 김구라와 (여성 리더들이) 눈이 맞을 수 있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고 재혼한 김구라를 상대로 망언을 내뱉어 논란이 된 바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