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끊임없는 논란에 자숙하겠다고 밝혔으나 대중들은 등을 돌린 모양새다.

지난 5일 권민아와 권민아의 전 남자친구 A씨는 각자 SNS를 통해 사과했다. 먼저 권민아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바람’과 ‘양다리’를 언급하며 “전 여자친구분과 지인분들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A씨 탓을 하나도 안 한다면 거짓말이지만 저는 가해자 입장이 확실하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권민아는 SNS에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소식을 밝혀 많은 축하를 받았다. 그러나 A씨의 전 여자친구 B씨의 지인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두 사람이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권민아는 이를 여러 차례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으나 결국 사과하게 됐다.

권민아는 자신을 계속해서 가해자라고 칭하며 “이 라이브를 끝으로 SNS를 하지 않겠다. 모든 걸 내려놓고 당분간 자숙하겠다”고 밝혔다.

사건의 중심인 A씨 또한 같은날 장문의 글을 통해 “먼저 전 여자친구한테 머리 숙여 사과하고 싶다. 저 때문에 많은 피해를 보게 만들어서 정말 죄송하다. 전 여자친구가 저한테 썼던 금액 다 갚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A씨는 “제가 권민아 누나 그리고 전 여자친구 양쪽에 대한 모든 이야기를 숨겼고 거짓과 모함으로 시작된 일이다. 전 여자친구가 올린 글들 모두 사실이며 제가 대처를 잘하지 못해서 이 상태까지 왔다”고 바람을 인정했다. A씨의 책임감 없는 행동과 해명글에도 비판이 이어졌다.

문제를 제기한 전 여자친구 B씨와 지인들, 실망감을 표한 대중들에게 자신은 잘못이 없다고 대응하던 권민아는 자신의 입장을 180도 바꿨다.

그뿐만 아니라 권민아는 이 일과는 관련 없는 AOA 활동 당시 괴롭힘을 당했다는 것을 다시 한번 언급하며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자신도 다른 사건에선 피해자이고, 약 10년을 고통받아왔다는 것. 양다리 논란의 사과와는 상관 없는 이야기가 이어지자 대중들은 당황스러움을 표했다.

또 권민아는 자신의 자해 상처를 보여주는가 하면, “AOA 멤버 중 성관계를 좋아하는 멤버가 있다”고 말한 후 그 멤버의 실명을 거론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그룹 내 괴롭힘과 관련해서도 해당 폭로는 권민아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는 해당 멤버의 사생활이기 때문. 자신과 친했던 멤버를 저격한 이유에 대해서도 ‘박쥐’라고 답했으나 설득력을 얻지 못하고 삭제했다.

대중들과 논쟁을 이어가며 법적 대응까지 예고했던 권민아는 결국 SNS로 신뢰감만 잃고 자숙하게 됐다. ‘양다리 논란’에 남자친구 A씨의 말을 믿었고 본인도 속았다고 말했지만, 논란 이후 권민아가 보여준 실망스러운 행보와 뒤늦은 반성에 대중들은 피로감을 드러냈다.

누리꾼들은 “SNS 좀 쉬었으면 좋겠다”, “이 일과 관련없는 이야기는 별개로 했으면 좋겠다”, “계속 구설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2012년 그룹 AOA로 데뷔했으며 2019년 팀을 탈퇴했다. 지난해 그룹 내 괴롭힘을 폭로해 이목을 모았으며 현재 배우 활동 복귀를 준비 중이다.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