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요리사 이찬오가 마약 투여 혐의로 불구속기소 되며 재판을 앞두고 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30부는 1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이찬오를 지난달 10일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이찬오는 지난해 10월 마약류인 해시시를 해외에서 밀수입해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시시는 대마초를 농축한 마약류로 일반 대마초보다 환각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이찬오의 사후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객관적 증거 자료가 대부분 수집돼 있고, 피의자의 주거나 직업 등에 비춰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찬오는 영장실질심사 당시 “가정폭력과 이혼으로 우울증이 와서 마약에 손을 댔다”고 주장했다.

이찬오는 올리브TV ‘올리브 쇼 2015’에 메인 출연자로 주목받았다. 이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셰프 원정대-쿡가대표’ 등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방송인 김새롬과 2015년 8월 결혼하며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갔다. 특히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에서는 달달한 신혼 생활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샀다. 이찬오도 순수한 이미지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결혼 이후 제주도에서 한 여성이 자신의 무릎 위에 앉아있는 사진이 공개되며 논란에 휩싸였고 폭행 동영상 루머가 확산되는 등 논란이 계속됐다. 결국 두 사람은 2016년 12월 성격 차이를 이유로 협의이혼했다.

그 후 이찬오는 마약투여 사실까지 알려지며 또 다른 논란에 휩싸였다. 이찬오는 “힘들고 괴로워서” 마약을 투여했다고 밝혔지만 대중들은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누리꾼들은 방송과는 다른 모습에 실망이 크다며 이찬오의 태도를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