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가수 최성봉이 기구한 인생사를 밝혔다.

6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가수 최성봉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성봉은 “17살 때 간암, 위암, 폐암 선고를 받고 시한부 인생을 받았다. 그때 당시에는 소년소녀가장으로 치료를 무료로 받았다. 다행히 구사일생으로 살아났다. 그때 당시 남아있던 것들이 지금까지 이어져서 작년에 대장암 3기, 전립선암, 갑상선기능저하증, 갑상선암에 걸렸다”고 근황을 전했다.

갑상선기능저하증으로 인해 최성봉은 체중이 오른 상태다. 최성봉은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 항암치료를 받으면 살이 빠진다고 하는데 저는 반대로 30kg가 쪘다”고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