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그룹 타샤니 출신 애니가 희귀 뇌종양을 앓았던 근황을 전했다.
2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타샤니 애니를 만나다] 17년 만의 최초 근황! 뇌종양과 사투 중인 90년대 여가수’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근황올림픽’에는 과거 타샤니로 윤미래와 함께 활동했던 가수 애니가 등장했다. 현재 홍콩에 거주 중인 애니는 영상통화를 통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애니는 “17년 만에 처음으로 인터뷰를 하게 돼서 좀  떨린다. 화장하고 필터도 조명도 넣었다”라며 반갑게 인사했다. 애니는 “2004년에 홍콩으로 이사 왔고,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갔다. 열심히 살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갑자기 활동을 중단하고 17년 동안 소식이 없었던 애니. 그는 “최근에 제 딸이 인스타그램이나 유튜브에 들어가서 애니가 어디 갔는지 궁금해하는 사람 있으면 답장도 보내주고 하더라. 이렇게 오래됐는데도 기억해 주셔서 너무 고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니는 “제가 사실 일을 시작했을 때 계약서상으로 핑클 이었다. 핑클 원년 멤버였다. 옥주현하고 다른 멤버들 같이 붙여주고 그 그룹을 만들어 줬는데, 연습을 하는데 나랑 안 어울리더라. 그래서 캐나다로 이사를 갔는데, 윤미래 씨가 연락이 와서 한국 와서 다시 멋진 그룹을 만들어보자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던 중 2004년에 뮤지컬을 하다 허리 부상을 입었다고. 애니는 “몸이 마비된 것처럼 너무 아팠다. 진통제를 먹어가면서 뮤지컬 끝날 때 까지만 활동하고 남편을 만난 후 다 포기하고 홍콩을 이사를 갔다. 디자인 공부를 하고 싶었는데, 3살부터 춤만 춰서 기회가 없었다. 홍콩으로 이사 와서 디자인 공부도 하고 딸도 낳고 최고 엄마 되려고 노력을 많이했다”라고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