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전 AOA 멤버 권민아가 선 넘은 발언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5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권민아는 남자친구에게 환승 이별을 종용했다는 ‘양다리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권민아는 “그 남자의 말이 모두 거짓이었더라도 제가 ‘꼬리쳤다’, ‘여우짓이다’ 이런 거 다 인정한다”면서 남자친구의 전 여자친구과 주변 사람들에게 사과했다. 이어 “저는 당분간 SNS를 안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권민아는 AOA 활동 시절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며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다시 호소했다. 손목과 배에 있는 자해 상처를 보여주면서 “조현병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던 중 권민아는 “AOA 멤버 중에 성관계를 좋아하는 멤버가 있다”는 발언을 해 또 다른 논란을 빚었다. 인스타그램의 특성상 지나간 라이브 방송을 시청이 불가하지만 권민아는 해당 영상을 인스타그램 피드에 올려 다시 볼 수 있게끔 만들었다.

해당 게시글에 한 네티즌은 권민아에게 “성관계 좋아하는 멤버가 있다고 기사까지 났고 커뮤니티에서 누구냐고 성희롱하고 조리돌림하고 있다”면서 “본인이 저지른 일 책임은 안 지냐”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권민아는 “아 그거 XXX이요”라며 멤버의 실명을 언급했다. 이후 논란이 일었고, 해당 댓글은 삭제됐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갈수록 도를 넘는다”, “상처 받고 힘든 건 알겠는데 그걸 무기로 삼는 건 불편하다”, “치료 받고 쉬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2년 AOA로 데뷔했던 권민아는 2019년 팀을 탈퇴했다. 이후 연습생 시절부터 10년 동안 같은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