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잭 & 드미츄리로 활동을 재개한 형돈이와 대준이의 데프콘이 수익과 관련한 이야기를 전했다.

5일 오후 데프콘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데프콘TV’에 ‘[형돈이와 대준이] 2021년 가장 핫한 그룹 (잭 & 드미츄리) Q&A (현재 활동 상황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데프콘은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 방송분에 대해 “제가 저번에 방송 나가면 정말 웃길 거라고 말씀드리지 않았어요 여러분?”이라며 “버릴 게 없다. 세트로 미친X 두 명이 오직 웃음 만을 위해 목숨을 걸었으니까”라고 자부심을 내비쳤다.

더불어 “(정)형돈이가 생각보다 욕을 안 먹었다. 중간중간 제가 ‘그런 애 아니다’라고 포장을 잘 해줬더라”며 “그걸 받아주는 사람도 잘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형돈이와 대준이 수입 배분이 어떻게 되느냐는 시청자의 질문에 그는 “수입 배분은 5대 5다. 그래서 제작비도 5대 5로 들어가서 지금 적자”라며 “이럴 때 정말 행사같은 게 있으면 괜찮은데 없어서 힘들다”고 답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노래 좋은데 적자라니ㅠㅠ”, “타이밍이 너무 안 좋았다ㅠㅠ”, “도레미마켓 기대하겠습니다”, “라이브로 들을 날이 있겠죠..??”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데프콘은 신곡 ‘봄에 내기엔 늦었고 여름에 내기엔 좀 이른 노래’와 ‘부처님 오신 날에 만난 기독교 그녀’의 뮤직비디오는 이틀에 걸쳐서 촬영했다고 밝혔다.

사진= 데프콘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