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물어보살’ 진득한 연애를 어려워하는 의뢰인이 등장한다.
5일 방송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20회에서는 20대의 한 의뢰인이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은 그동안 연애를 20번 이상이나 했지만 한 번도 100일을 넘긴 적 없다고 해 눈길을 끈다. 첫 연애 스토리부터, 남친의 OO 심부름까지 했다며, 헤어진 이유들을 털어놓는다. 이런 의뢰인의 연애사에 보살들은 “남자친구가 미쳤었네”, “의뢰인이 찬 이유가 이해된다”라고 공감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어 “너 혹시 이런 타입이니?”, “나머지는 왜 사귀었어?”라고 폭풍 질문을 던지며 디테일한 상담에 나선다. 특히 서장훈은 의뢰인 스스로 자신의 문제가 무엇인지 깨닫게 만든다. 의뢰인이 “나는 내 시간이 더 중요한 것 같다”라고 답하자 서장훈은 “그건 아니다”라며 단호하게 부정했다는 후문이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