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고원희가 반전 몸매를 자랑했다.

고원희는 2일 인스타그램에 “선생님 휴가 언제 끝나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고원희는 바디라인이 드러나는 의상을 입고 거울 앞에서 자신의 모습을 촬영하고 있다.

작은 얼굴과 날씬하면서도 글래머러스한 몸매가 눈에 띈다.

영상에서는 운동에 몰입하고 있다.

피트니스 강사는 “곧 가요 곧ㅋㅋ 좀만 기다려주세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고원희는 “근손실 나면 슨생님 탓이에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고원희는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 출연하고 있다.

사진= 고원희 인스타그램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