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송중기가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2일 소속사 하이스토리 디앤씨는 “지난 6월 30일, 송중기 배우의 주변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아, 즉시 모든 일정을 멈추고 선제 검사를 진행했다”라고 알렸다.

이에 따르면 송중기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한편 송중기 측은 이날 이태원동 주택 신축 공사와 관련해 동네 주민의 민원이 제기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과했다.

송중기 측은 “시정 명령서를 접수하고 원상복구 계획을 수립해 주변 민원인들에게 상황 설명 및 해결하는 데 다소 시일이 소요됐다. 이행 계획서는 7월 1일부로 용산구청(건축과, 도로과) 측에 제출된 상태며, 도로 원상복구공사를 실행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송중기가 출연하는 영화 ‘보고타’도 촬영을 중단한 상태다.

다음은 송중기 소속사가 밝힌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하이스토리 디앤씨입니다.

지난 6월 30일, 송중기 배우의 주변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아, 즉시 모든 일정을 멈추고 선제 검사를 진행하였습니다.

그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진행된 역학조사에서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습니다. 이에 예정된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리며, 코로나19 지침 준수와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