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국내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플로(FLO)가 최근 음원차트 집계방식을 변경하며 방탄소년단(BTS)과 아이유 등 몇몇 아티스트들의 음원이 차트에서 제외되어 논란이 일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플로의 음원차트 집계방식이 변경된 것으로 보인다는 글이 올라왔다.

실제로 멜론뮤직과 벅스뮤직 등 다른 음원차트와는 달리 플로의 실시간 차트에서는 SG워너비의 ‘내사람’, ‘살다가’, 아이유의 ‘내 손을 잡아’, ‘Coin’, ‘Blueming’, 오마이걸의 ‘살짝 설렜어’, ‘방탄소년단(BTS)의 ‘Life Goes One’ 등을 차트에서 찾아볼 수 없었다.

때문에 몇몇 이용자들이 차트에 오류가 생긴 게 아닌가 의문을 갖고 플로 측에 문의를 남겼는데, 플로 측은 “더 다양한 곡과 아티스트가 소개될 수 있도록 플로차트(24시간 차트)의 집계 로직이 6월 28일 오전 11시부터 변경되었다”는 답변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일부 아티스트들의 곡만 차트에서 제외된데다, 집계 로직을 어떻게 변경한 것인지 기준을 밝히지 않아 이용자들의 불만이 이어졌다. 일각에서는 “차트 조작 아니냐”, “특정 가수들 노래만 빠진다는 게 말이 되나”, “대놓고 조작한다는 거 아니냐”는 등의 격앙된 반응까지 보이기도 했다.

이에 지난 1일 오후 플로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다양성과 공정성을 향상시키는 로직을 배포하는 과정에서 부작용이 발견되었고 사용자 피드백을 받아 원복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차트의 공정성을 유지하기 위해 AI 기술을 활용한 로직을 적용해오고 있고, 이번 개선 로직에서 AI 판단 기준이 과도한 부분이 있어 이와 같은 부작용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플로의 24시간 차트는 로직 원복으로 인해 이전의 모습을 찾아가고 있지만, 별다른 공지 없이 집계 로직을 변경했다가 항의가 이어지자 이를 번복하는 등의 행보를 보인 탓에 이용자들은 여전히 불신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사진= ‘BE’, ‘에잇’ 앨범 커버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