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누리꾼의 악플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조민아는 1일 인스타그램에 “잠자고 있는 시간이 대부분이라 초롱초롱 눈 떠있는 시간이 귀한 생후 8일차 왕자님이에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조민아는 “머리 사이즈가 허니베어 주먹 쥔 손 보다 작다고 찍은 사진인데 주먹 모양이 오락실 뿅망치같이 나왔네요”라고 덧붙였다.

또 “하루가 다르게 커가고 아침과 저녁이 또다른 우리 아가. 엄마 사랑 듬~~뿍 먹고 건강하고 현명하고 멋있게 자라자”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V라인 #속쌍커(꺼)풀”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사진 속 조민아 아들은 귀여운 비주얼을 자랑한다.

누리꾼들은 “아기가 엄마닮아 넘 예뻐요. 벌써 브이라인~미래가 기대되네요”, “와 역대급 꽃미남 신생아네요”라며 호응을 보냈다.

그런 가운데 한 악플러는 “아이 사진도 보정하신 거냐”라며 곱지 않은 시선이 섞인 악플을 달았다. 이에 조민아는 “사진 보정 안한다. (나는) 옛날 사람이라 앱도 없다”라며 일침했다.

이후 “언니, 강호 왜 이렇게 이뻐요”라는 지인의 댓글에 “고마워. 어떤 사람이 생각없이 덧글 단걸 기자들이 불쾌하게 기사를 써내려서 심기불편. 애 사진 보정했냐고.. 그런 덧글을 쓰는 사람이나 한 사람이 무례하게 말한 걸 기사로 쓰는 사람들이나. 좋은 글들이 얼마나 많은데 그저 안 좋은 거 어떻게든 긁어 만들려고들. 왜들 그러고 사니”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또 “제 인스타그램 계정은 저를 팔로우한 사람만 덧글을 쓸 수 있는 공간으로 앞으로는 제 공간에서
생각없는 무례한 발언이 남겨지는 즉시 삭제하겠습니다. 내 발언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는지 생각하고, 익명성을 앞세워 나쁜 행위를 범하지 않으며, 진심으로 소통하는 인터넷 문화가 되길 바라는 바입니다”라며 장문을 남기기도 했다.

조민아는 지난해 6살 연상의 피트니스 CEO와 혼인 신고 후 지난 2월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달 23일 첫 아들을 얻었다.

사진= 조민아 인스타그램

글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