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이승윤이 이적과 관련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28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서는 신곡 ‘들려주고 싶었던’을 발표한 이승윤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정수는 이승윤에 대해 “스타일이 달라졌다. 금발로 변신했다. 동구권 모델 같다. 소련 쪽”이라고 소개해 시작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남창희는 “‘유명 가수전’이 끝났다. 쟁쟁한 선배들과 함께 했는데 가장 합이 잘 맞았던 선배는 누구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이승윤은 “합이 잘 맞았다기보다는 이선희 선생님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마지막 회에서 제 노래 ‘달이 참 예쁘다고’를 불러주셨는데 정말 감동이었다. 방송에서 처음으로 내 노래를 커버한 사람이 이선희라는 게 평생 잊을 수 없을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남창희가 “이적 씨와 얼마 전에 술을 마셨다고 하던데 어땠냐”라고 묻자 그는 “제가 이적 형 왕팬이다. 무대 할 때는 마냥 신나서 했는데 소주 마실 때는 너무 긴장을 해서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이 안 난다”라고 고백했다. 한 청취자가 “잃어버린 핸드폰은 찾았나?”라고 묻자 이승윤은 “그날 이적 씨와 헤어지고 택시를 탄 거 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뒤가 기억이 안 난다. 핸드폰은 못 찾았다”라며 주량은 소주 한 병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음악방송 출연했을 때 아이돌이 하는 귀여운 엔딩 포즈를 했는데 누가 생각한 건가?”라는 청취자의 질문에 이승윤은 “놀랍게도 아무도 시키지 않았고 내가 생각해낸 거다. 내가 이 나이에 언제 또 이런 음악방송을 나오겠나 싶어 유쾌한 장면 하나 만들고 싶었다”라며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이승윤은 “잠을 잘 못 잔다고 들었는데?”라는 질문에는 “잘 못 잔다. 새벽 4~5시까지 못 잘 때도 많고 밤을 새울 때도 있다. 요즘은 웹툰을 보거나 게임을 한다. 아니면 그냥 뒤척인다”라고 답했다.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는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사진=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