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고(故) 전미선이 세상을 떠난 후 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고 전미선은 지난 2019년 6월 29일 세상을 떠났다. 당시 그는 전북 전주에 위치한 한 호텔 객실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당시 소속사 측은 “전미선 씨가 올해 나이 50세로 운명을 달리했다”며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으나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인은 사망 전까지도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사망 4일 전에는 영화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고,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에 출연 중이기도 했다. 고인이 전주에 간 이유도 ‘친정엄마와 2박3일’ 공연 일정을 소화하기 위함이었다. 더불어 KBS 2TV ‘조선로코-녹두전’ 출연도 확정한 상태였다.

이처럼 쉼없이 활동해온 고 전미선이었기에 그의 갑작스러운 비보는 큰 충격과 슬픔을 안겼다. 이에 ‘나랏말싸미’, ‘녹두전’ 측 모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말로 고인을 추모했다.

모두에게 슬픔을 안겼던 고 전미선의 비보가 전해진 지 2년이 지난 상황. 누리꾼들은 “좋아하는 배우였는데 너무 그립다”, “벌써 2주기라니 믿기지 않는다” 등의 말로 고인에 대한 그리움을 표하고 있다.

한편 전미선은 지난 1986년 MBC TV ‘베스트셀러 극장-산타클로스는 있는가’로 데뷔했으며 이후 드라마 ‘토지’, ‘제빵왕 김탁구’, ‘해를 품은 달’ 등과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 ‘살인의 추억’, ‘마더’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