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개그맨 이덕재가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방송가에서 모습을 감췄던 이유를 밝혔다.

지난 28일 ‘근황올림픽’ 유튜브 채널에는 ‘개그맨 은퇴 16년…자동차 영업 뛰는 ‘개콘’ 아이스맨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덕재는 현재 모 자동차 회사의 딜러로 근무하고 있으며, 현재 직책은 과장이라고 밝혔다.

과거 ‘개그콘서트'(개콘)의 ‘봉숭아 학당’ 코너에서 아이스맨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그는 “옛날에 서세원 씨와 ‘날아라 비행소녀’라는 코너를 같이 했는데, 유재석씨가 아이스맨이라는 아이템을 저에게 줬다”며 “그 전에 ‘폭소대작전’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선보였던 캐릭터를 ‘개콘’에 가져온 것”이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아이스맨으로 ‘개콘’에 6~7개월간 출연하다 갑작스럽게 출연을 중단한 이유를 묻자 이덕재는 “그 때 신인으로 유세윤, 장동민, 유상무씨가 들어왔었다. 저는 나이도 많고 해서 같이 코너를 하려고 하는 사람이 없어서 이 친구들과 코너를 짰다. 7번 정도 코너를 짜서 검사를 받았는데, 그 때마다 퇴짜를 맞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장동민과 유상무가 와서 (작가가) ‘너네 써주려고 하는데 왜 자꾸 이덕재랑 코너를 짜느냐’고 했다더라’며 “후배들이 나 때문에 방송을 못하는 거 아닌가. 너무 미안하더라. 그래서 저는 빠지겠다고 하고 ‘개콘’에서 하차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6시 내고향’에서 ‘이덕재가 간다’ 코너를 1년 정도 진행했던 그는 이후 방송을 하지 않아도 먹고 살만하다는 생각이 들어 2010년경 아이와 함께 중국 베이징으로 건너가 3~5년 정도 생활을 하다 물가와 환율 문제로 다시 귀국했다고 밝혔다.

자동차 딜러 일을 시작하게 된 이유에 대해 이덕재는 “1년 간 행사로 근근이 먹고 살았는데, 행사는 정기적으로 열리는 게 아니다보니 생활이 어려워져서 백수처럼 지내기도 했다. 그 시기에 이혼도 했다”면서 “할 일이 없어지다보니 (현재 사무실 근처를) 왔다갔다 했다. 개그맨 선배들 중에 최준석이라는 분이 계신데, 그 분이 자동차 영업 일을 하고 계시더라. 사실 그 때 신용불량자에 파산신청하고 500에 30짜리 월세 살고 그런 시절이었다. 그래서 선배에게 하소연을 했더니 영업 일을 해보라고 하시더라”고 설명했다.

이전까지 회사 생활을 하지 않았던 탓에 절망하기도 했다는 그는 6년 동안 버틴 덕분에 신용등급도 1등급으로 회복했으며, 2년 전에는 아파트도 분양받았다고 말했다. 더불어 고려대학교를 다니는 딸에게 용돈을 주기도 한다며 “아빠가 정말 열심히 살아왔다는 걸 딸이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사진= ‘근황올림픽’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