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배우 김지우가 명품 복근을 공개했다.

27일 김지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아… 뭔가 불편해서 봤더니 마이크 벨트 그대로 차고 집에 왔네 세탁해 가야지 뭐~~”라는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지우는 글 내용처럼 자신의 이름이 적힌 마이크 벨트를 차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명품 복근이 함께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거울을 보고 사진을 찍은 김지우의 배에는 군살 하나 없이 선명한 복근이 자리 잡고 있어 놀라움을 자아낸다.

한편 김지우는 지난 2013년 셰프 레이먼 킴과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사진=김지우 인스타그램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