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최수영이 사랑스러운 출근 패션을 선보였다.

최수영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씨가 너무 좋지만 일하러 가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수영은 그늘 아래서 카메라를 응시하며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다. 최수영은 화이트룩과 운동화를 매치해 스포티하면서도 힙한 출근 패션을 완성했다.

최수영의 내추럴한 분위기 속 작은 얼굴과 피지컬이 보는 이들의 눈길을 끈다. 이에 윤아는 “다리 길이 몇이에요??”라는 댓글을 남겨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최수영은 웹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에 출연했다.

사진=최수영 인스타그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