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가 킥보드 불법 주행에 분노한다.

25일 방송되는 KBS 1TV ‘재난탈출 생존왕'(이하 ‘생존왕’)에서 박명수는 전동 킥보드 단속을 위해 홍대로 향한다.

이날 홍대로 이동하던 박명수는 교통체증 때문에 지각할 상황이 되자, 킥보드를 타고 빠르게 촬영장소로 이동하는 것을 선택했다.

박명수는 많은 인파 속에서도 철저하게 안전수칙을 지키며 킥보드를 타고 홍대에 도착했지만, 박명수와 달리 다른 시민들은 안전에 신경쓰지 않는 모습이었다.

법을 알지만 귀찮아서 헬멧 안 쓰는 사람, 헬멧은 썼지만 2인 탑승한 사람, 심지어 한국의 교통정책을 전공하면서 헬멧은 안 쓰는 외국인 유학생까지. 박명수는 외국인에 호통을 치려다 영어 앞에서 한없이 작아졌다.

박명수는 “앞으로 라이센스 없이 전동킥보드 타다가 걸리면 내가 가만 안 둔다고 이야기해 주세요”라고 김도연 아나운서에게 통역을 부탁했다. 하지만 “직접 얘기하세요”라고 매몰차게 거절당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재난탈출 생존왕’은 25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글 /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사진 / KBS 1TV ‘재난탈출 생존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