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이 등 운동 루틴을 소개했다.

지난 24일 김종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GYM종국’에 ‘저..’등신’ 인가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종국은 자신의 운동 루틴 중 상체 루틴과 분할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운동 분할을 2분할 전까지 다 해봤다”면서 “‘미우새’에 나왔던 몸이 3분할을 꾸준히 하던 몸이었다. 그러다가 소위 말해 ‘빡세더라도’ 2분할로 바꿔보자 해서 3개월 이후 변화가 왔다”고 영상을 소개했다.

스스로도 몸이 달라졌다는 걸 많이 느꼈다는 김종국은 “2분할 운동에도 수많은 코스가 있는데, 그 때 당시 했던 여러가지 분할 중에 하나를 여러분들께 소개해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운동을 시작할 때 등 근육을 강하게 잡아놓고 운동을 해야 나머지 부위에 대한 운동을 할 때 안정감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처음 등 운동을 할 때는 가동 범위를 제일 크게 한다. 가장 길게, 수축도 최대한으로 해야 해서 무게도 가장 가볍게 한다”며 “힘이 최대한으로 남아있을 때 최대한 근육이 참여하고 혈액도 최대한으로 돌기 때문에 부상 위험 없이 워밍업도 되면서 실패 없이 운동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

쉬는 시간은 1분 이내로 잡아 유산소 운동이 같이 되게끔 15회 이상 운동한다고 설명한 김종국은 허리디스크가 있기 때문에 허리 쪽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운동을 먼저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보통 양손으로 운동하면서 신체 균형을 맞춰주고 나서 원 암 등의 운동으로 이어간다는 그는 증량을 한 번에 올리기보다는 세트 수를 많이 가져간다며 첫 운동에는 최소 8~10세트를 진행한다고 전했다.

또한 로우 운동을 할 때 주의할 사항에 대해 김종국은 “기본적으로 허리가 갖고 있는 모양을 유지한 상태에서 골반의 힙 힌지 움직임만을 가져가는 게 허리 건강에 좋다”면서 “상부 쪽 타깃을 주려고 눕는 분들은 괜찮지만, 고중량을 위해 눕는 분들이 계신다. 이 방법은 추천드리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지 17시간여 만에 257만뷰를 돌파하면서 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 3위에 올랐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사진 / 김종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