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치 스트리머 겸 유튜버 승우아빠(본명 목진화)가 딘딘과 요리를 하며 ‘김과장’ OST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 눈길을 끈다.

지난 23일 승우아빠 유튜브 채널에는 ‘요즘 핫하다는 로제떡볶이 만들어 봤습니다’라는 제목의 ‘같이한끼’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딘딘은 자신의 이미지가 트러플과 맞다고 언급했는데, 승우아빠는 “딘딘님과 제일 잘 어울리는 음식은 떡볶이”라며 트러플 로제떡볶이를 요리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딘딘은 로제떡볶이를 먹어본 적이 없다고 고백했다.

본격적인 요리를 진행하면서 승우아빠는 딘딘에게 유튜브 채널 ‘딘가딘가’를 개설한 이유를 물었고, 딘딘은 “원래는 엄마와 추억을 남기고 싶어서 시작했다. 그런데 구독자가 늘지 않고 조회수에 대한 압박이 조여오더라”며 “안되겠다 싶어서 방향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완성된 로제떡볶이를 먹은 딘딘은 만족스럽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는데, 이에 승우아빠는 “역시 월클이 먹기에는 조금 부족했나보다 그쵸? 나 같은 사람은 그냥 먹을 수 있는데”라고 본격적인 ‘볶기’에 나섰다.

딘딘은 떡볶이가 너무 꾸덕하다며 물과 맛소금, 설탕을 추가해서 농도를 조절했고, 승우아빠는 이를 시식한 뒤 “저 같은 편집자 나부랭이는 그냥 찌그러져 있어야 할 정도로 아주 요리가 뛰어나세요”라고 평을 남겼다.

시식을 마친 뒤 딘딘은 드라마 ‘김과장’의 OST였던 ‘Must be the money”에 대한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는 “그 때 제가 ‘분노의 질주 : 더 익스트림’ 한국 앰버서더가 되어서 미국에 빈 디젤을 인터뷰하러 갔었다. 그런데 귀국하기 이틀 전 쯤 회사에서 OST를 해야 한다고 하더라”며 “그래서 언제 해야되느냐고 물었더니 귀국하자마자 녹음을 해야한다고 했다. 가사도 없는 상황이라 노래를 보내달라고 했는데, 노래가 제 스타일이 아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 때만 해도 제가 힙합에 대한 자존심이 있었다. 그래서 고민하다가 가사를 쓰고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녹음을 했고 그 주 방송에 노래가 나갔다”며 “저는 그게 사람들한테 알려지는 게 싫어서 일부러 홍보도 안 했다. 그런데 연기대상에서 축하공연을 해달라고 하더라. 심지어 그 무대로 실시간 검색어에서 제야의 종을 이겼다.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서 이젠 저의 대표곡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영상에 대해 승우아빠는 “오늘 영상은 최대한 딘딘님을 볶아달라는 딘딘님 소속사측의 요청이 있었습니다 영상이 평소보다 매운맛인점 참고해 주셔요”라고 해명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사진 / 승우아빠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