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오지헌이 가수 임영웅에게 사과했다.

오지헌은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임영웅 씨. 죄송합니다. 그리고 모두모두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서로가 서로를 존경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즐거웠던 자리. 행복했습니다. 뽕숭아학당”이라고 덧붙였다.

오지헌은 전날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 출연, 임영웅을 향해 “너가 나 닮은 애구나. 도플갱어는 만나면 안 좋다고 하던데”라고 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임영웅 역시 건방진 모습부터 예의 바른 모범생 모습까지 다양한 면모를 드러내며 숨겨놨던 예능감을 드러내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오지헌은 이날 방송에서 임영웅을 보며 자신과 닮은꼴이라고 말한 부분을 두고 마음에 걸려 사과한 것으로 여겨진다.

이와 함께 오지헌은 임영웅과 얼굴을 마주댄 채 환하게 미소 짓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임영웅과 함께 찍은 사진 외에도 이찬원, 영탁, 장민호와 찍은 사진을 게재해 시선을 모았다.

해당 게시물에는 임영웅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팬들은 “덕분에 많이 웃었다” “너무 재밌었다” “임영웅의 예능감이 돋보여서 더 좋았다” 등의 댓글로 격려하는 마음을 전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오지헌 인스타그램, 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