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넉살과 던밀스가 ‘노부부 케미’를 선보여 눈길을 끈다.

지난 23일 스튜디오 훅 유튜브 채널에는 ‘저희 정말 사이 (아마도) 좋아요^^; 세상 무해한 국힙 노부부 넉살&던밀스’라는 제목의 ‘줍터뷰’ 4회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넉살과 던밀스는 호스트 강남과 함께 경의선 숲길에서 줍깅을 진행한 뒤 본격적인 인터뷰에 나섰다.

서로 알고 지낸지 8년이 됐다는 넉살과 던밀스는 그동안 싸운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넉살은 “던밀스가 나를 위해서 싸워준 적은 있다”며 “내가 키가 작으니까 술 많이 드신 분들이 가끔 있는데, 그럴 때마다 던밀스랑 딥플로우 형이 와서 지켜주곤 했다”고 전했다.

힙합 노부부로 사랑받고 있는 것에 대해서 던밀스는 “거칠어 보이는 랩을 하지만, 그 뒤에는 따뜻한 마음이 있어서 그런 게 아닐까”라며 “허세부리는 걸 싫어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초반에는 당연히 허세가 있었지만, 지금은 착해진 것”이라며 웃었다.

강남은 던밀스에게 “박재범과 넉살이 물에 빠졌을 때 누굴 구할 거냐”고 질문을 했는데, 던밀스는 “재범이 형도 저의 은인이다”라며 박재범을 구하겠다고 답했다. 그런데 던밀스가 대답을 하기 전 귀를 막았던 넉살은 “나는 수영 잘해. 재범이 구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넉살은 딥플로우와 던밀스가 물에 동시에 빠지면 누굴 구하겠느냐는 질문을 받았고, 던밀스가 귀를 막자 딥플로우를 구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던밀스에게는 그를 구하겠다고 답했다며 “던밀스는 머리를 잡고 끌어올리면 되지만, 딥플로우 형은 머리가 없어서 잡을 게 없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처음 예능에 출연했을 당시 자신을 좋지 않은 시선으로 보는 이들이 많아 마음고생이 심했다는 넉살은 “‘놀라운 토요일’에서 분장하고 나올 때 물어뜯는 게 심했다. 그래서 처음엔 예능과 음악 사이에서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런데 어느 순간 방송과 음악이 모두 좋아서 내 자신을 속박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예능 출연을 이어간 이유를 밝혔다.

한편, 넉살과 던밀스는 최근 로꼬, 박재범과 함께 ‘쌔끈보이즈’로 활동한 바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사진 / ‘줍터뷰’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