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정경미가 아들,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경미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니지니. 어쩜 이리 다르게 생겼을까. 느무 이쁘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사랑스러운 정경미 아들 준과 딸 진의 모습이 담겼다. 쌍꺼풀이 있는 큰 눈을 자랑하는 아들 준, 아빠 윤형빈 붕어빵인 딸 진의 닮은듯 다른 외모가 눈길을 끈다.

한펀 정경미는 개그맨 윤형빈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사진 / 정경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