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미키 최유정이 최근 있었던 라이브 방송 참사에 대해 해명했다.

23일 최유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들과의 Q&A 시간을 가졌다.

한 팬은 최유정에게 “판뮤 특급 때 문빈님이랑 소리지르면서 달려가는 거 웃기다고 화제된 거 아시나요ㅋㅋㅋㅋ 귀여워요ㅠ”라고 질문을 남겼다.

이에 최유정은 “제 비명소리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의 고막에게 사과드립니다”라며 “벌레 때문에…어쩔 수 없었답니다 호호호”라고 답했다.

앞서 지난 21일 오후 최유정과 아스트로 문빈은 ‘판뮤특급’이라는 제목으로 브이앱(V LIVE)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 중 두 사람은 카메라를 세팅하던 중 갑작스럽게 소리를 지르면서 어딘가로 달려갔는데, 이 때문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신곡이 유출된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 나왔다.

하지만 최유정이 벌레의 등장 때문이었다고 해명하면서 신곡과는 관련없는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사진 / 최유정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