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다인이 민용근 감독과 결혼한다.

23일 유다인의 소속사 프레인TPC는 보도자료를 통해 “유다인 배우는 민용근 감독과 올 가을 결혼할 예정”이라며 “세부 일정들은 미정이며, 가까운 친인척만 모시고 비공개로 진행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유다인이 영화 ‘혜화, 동’을 통해 민용근 감독과 인연을 맺어 사랑을 키워온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되었다고 보도했다.

1984년생으로 만 37세인 유다인(본명 마영선)은 2005년 드라마 ‘건빵선생과 별사탕’으로 데뷔했으며, 2011년 영화 ‘혜화, 동’에서 혜화 역을 맡아 다수의 신인여우상을 수상하며 주목받았다.

‘용의자’, ‘속물들’ 등의 영화와 ‘맛있는 인생’, ‘닥터스’, ‘역도요정 김복주’ 등의 드라마에서 열연했던 그는 올 초 개봉했던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로 이란 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언급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하정우와 함께한 영화 ‘야행’의 촬영을 마쳤다.

한편, 8살 연상의 예비신랑인 민용근 감독은 ‘도둑소년’, ‘혜화, 동’, ‘자전거 도둑’ 등의 영화로 알려져 있다. 그는 현재 김다미, 전소니 등이 출연하는 영화 ‘소울메이트’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하 프레인TPC 전문

안녕하세요, 프레인TPC 입니다.

금일 보도된 유다인 배우의 결혼 소식 관련 공식 입장을 전합니다.

유다인 배우는 민용근 감독과 올 가을 결혼할 예정입니다.
세부 일정들은 미정이며, 가까운 친인척만 모시고 비공개로 진행 예정인 점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립니다.

많은 축복 부탁드립니다.

고맙습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