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러블리즈 서지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가운데, 멤버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23일 공식 입장을 통해 “서지수를 제외한 7명 멤버(베이비소울, 유지애,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는 6월 23일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라며 “멤버들과 관련 스태프들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7월 4일까지 자가 격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와 직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며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 따라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울림엔터테인먼트는 서지수가 지난 21일 주변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아 선제 검사를 진행해 22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다음은 울림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울림엔터테인먼트입니다.

러블리즈 관련 말씀드립니다.
서지수를 제외한 7명 멤버(베이비소울, 유지애,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는 6월 23일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멤버들과 관련 스태프들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7월 4일까지 자가 격리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와 직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며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 따라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리며 코로나19 관련 지침 준수와 사회적 방역 및 아티스트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