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크러쉬: 헤이리’가 공민정·이민지·박소진의 유쾌한 조합으로 신선함을 안긴다.
2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좀비크러쉬: 헤이리'(감독 장현상)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장현상 감독과 배우 공민정, 이민지, 박소진, 조승구, 김준식이 참석했다.

‘좀비크러쉬: 헤이리’는 좀비 바이러스로 폐허가 된 마을을 구하기 위한 진선(공민정 분), 현아(이민지), 가연(박소진) 삼총사의 고군분투를 그린 코믹 액션 어드벤처.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3관왕을 수상하는 등앞서참신한 설정을 먼저 인정받은 바 있다.

 

공민정과 이민지, 박소진 뿐만 아니라 꾸물이 역에 조승구, 순기 역에 김준식, 박대위 역에 김기리, 깐깐 좀비 역의 홍윤화 등 다양한 캐릭터들이 함께 한다.

연출을 맡은 장현상 감독은 “저예산이지만 임팩트 있는 좀비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며 “평소에는 진지한 좀비 영화를 찾아보곤 했었는데, 이 영화는 잔잔한 유머로 채워나가고 싶다는 생각이었다. 어떤 메시지라기 보다는, 현재를 담아내고 싶었다.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신나는 모험극을 만들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감독의 이야기를 들은 이민지도 “제가 생각하기에도 정말 단편영화를 제외하고서는 초 저예산 영화였다. 가내수공업의 느낌으로, 저예산이라는 것을 알지만 작품을 잘 만들기 위해서 모두가 열심히 노력했다. 정말 열정적으로 해주셨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공민정은 “제가 연기한 진선이는 기본적으로 친구를 좋아하고 자신이 사는 동네를 사랑하는 사람이다. 정의롭고 의리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고 이민지 씨, 박소진 씨와도 작업하면서 너무나 호흡이 잘 맞았다. 셋이 의지해서 좀비를 물리치는 내용이라 매일매일 놀듯이 촬영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민지는 “직장인인 현아는 박학다식까지는 아니지만, 오타쿠 기질이 조금 있는 친구가 아닐까 생각하면서 연기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사실 제가 생각하는 제 주변의 직장인 친구들도 평범하게 회사를 다니고 있긴 한데, 자격증 습득 같은 것처럼, 굉장히 많은 능력을 갖고 있는 친구들이었다. 제 친구들을 많이 본따서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박소진은 “가연이는 독특한 세계관이 있는 친구다. 촉이 굉장히 좋고 굉장히 긍정적인 친구였다. 즐겁게 삶을 살고 싶은 열망이 가득한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그렇게 모든 일에 나만의 색을 섞어서 행하고자 하는 친구여서, 마치 제가 원래 그런 생각을 하는 특이한 아이인 것처럼 연기하려고 노력했다”고 얘기했다.

장현상 감독은 “제게는 이번이 다섯 번째 영화다. 첫 영화를 만들던 시절처럼 즐겁게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었다”며 “이번 영화에서는 다른 영화들과 다르게 캐릭터의 성장이 거의 없다. 이미 자기만의 길을 가고 있는 캐릭터들이 좀비 사태라는 상황을 겪으면서 각자의 능력이 빛을 발하게 된다. 꾸준히 자기의 길을 가고 있는 그런 사람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를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그리고 공교롭게도 코로나19 상황이 겹치면서 영화를 보면서 위로를 받고 싶었다. 나의 길을 꾸준히 가고 있으면 언젠가는 이 어두운 터널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는 위로를 받았는데, 그런 희망의 메시지가 전해졌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좀비크러쉬: 헤이리’는 30일 개봉한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 고아라 기자, 필름다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