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에 출연한 브레이브걸스 은지, 유나가 솔직한 입담을 털어놨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브레이브걸스 ‘막내즈’ 은지, 유나가 출연했다. 이날 은지는 “둘이 나온 건 처음이다”라고 말하며 “저희 조합이 팬들 사이에서 ‘홍또유’라고 불린다. 제가 무슨 일이 있을 때마다 유나를 찾아서 ‘홍은지 또 유나 찾는다’라고 붙여 주셨다”고 전했다.

전날 음악방송 1위를 한 것에 대해 “아직도 안 믿긴다”고 전한 은지, 유나는 음원차트 1위에 대해서도 “저희가 제일 높은 순위에 있었던 게 이전의 ‘하이힐’이라는 곡으로 실시간 76위를 했을 때였다. 그런데 이번에는 설레는 마음으로 들어갔더니 실시간 1위였다. 정말 감사했다”고 말했다.

김신영은 “대한민국에 왠만한 프로그램은 다 나가셨을 것 같은데, 아직 나가고 싶은 프로그램이 있나”고 물었다. 이에 은지는 “김신영 선배님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나가고 싶다”고 귓속말로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나는 “예전에 자주 말했는데 여러번 얘기를 해봤는데 ‘꼬꼬무(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에 나가고 싶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사건물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김신영은 색다른 반응을 보이는 은지에 “우리 팀(셀럽파이브)의 안영미 같다. 혼자 잘 못하고 책임져야 하는 점이 비슷하다. 리더가 쌈을 싸서 먹여줘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나 또한 “옆에서 챙겨줘야 한다”고 말하며 폭풍 공감했다.

이날 은지와 유나는 스피드 퀴즈를 진행했다. ‘나는 허당이다’에서 예라고 말한 은지에 대해 유나는 “프로그램에 나갔는데 듣지도 않고 ‘예’라고 대답해서 수습하느라 힘들었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걸그룹 답지 않게 겨드랑이 얘기를 하기도 했다. ‘머리가 긴 언니들이 부러웠던 적이 있다’는 질문에 “팔을 드는 안무가 많은데 언니들은 머리가 길어서 가려진다. 근데 저는 단발이라 안 가려지는게 부끄러웠다”고 말해 엉뚱함을 자아냈다.

이어 ‘통장을 확인해 본 적이 있다’는 질문에 유나는 “아직 정산을 받기 전인데 그 전에 용감한형제 프로듀서님이 용돈을 주셨다”고 답했다. 김신영이 “FLEX할 정도는 되나”고 묻자 “그정도는 된다. 이사할 때 생활비로 쓰라고 주셨다”고 답했다.

유나는 용감한형제에게 받은 돈으로 어머니께 용돈을 드렸는데, 어머니가 우셨다고 말했다. 이에 유나는 영상편지로 “앞으로 얼마나 더 울려고 그래. 엄마 사랑해”라고 전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기자
사진 / MBC FM4U ‘정오의 희망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