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레 잠적한 후 사기설에 휩싸인 유튜버 유정호가 추가 입장문을 게재한 가운데, 피해자들의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8일 유정호는 자신의 아내인 배재은의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저로 인해 피해보신 분들과 저를 믿고 좋아해주시던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며 장문의 입장문을 게재했다.

그는 “3년 전 공황장애와 불안장애를 진단을 받아 약을 과다복용하면서 일상생활에 지장이 왔고 그로 인해 업로딩이 점차 줄어들었다”며 “화장품을 팔며 생활비에는 문제가 없었으나 화장품이 안 팔리는 달에는 가장으로서의 압박감과 책임을 다하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돈을 더 불려야겠다는 생각에 바보같이 생각한게 재태크로 방법을 찾아보다 주식과 도박을 알게 되었고, 그러면 안되는걸 알면서도 손을 댔다”고 밝혔다.

유정호는 베리스토어 대표에게 사과하면서 “정신병원 전문의선생님께서 병적인 도박중독증, 공황장애, 양극성 정동장애 약물 의존증후군 등으로 지속적인 입원을 권유하였으나 피해원금을 최대한 회복시켜드리는게 우선순위라 생각하여 6월 14일에 폐쇄병동에서 퇴원을 하여 현재까지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자신의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 및 과장은 자제해달라며 “가족이란 이유만 빼면 다른 피해자분들과 같은 피해자”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정호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투자단톡방에서 투자를 했다가 사기를 당했다며 자신이 피해자라고 언급했으나, 이번 입장문에서는 도박과 주식으로 돈을 탕진했다고 밝히면서 전혀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어 의문을 낳고 있다.

한편, 유튜버 구제역은 지난 21일 ‘유정호의 해외 은닉재산을 찾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영상에서 유정호가 본인 명의의 차량을 여러 대 더 존재한다고 주장했으며, 피해자 오픈채팅방에서 피해자들이 한 목소리를 내지 못하도록 이간질을 시도한 정황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가 아내 배재은과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지만, 이것이 위장 이혼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사진 / 유정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