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이 억울함을 토로하고 다니는 남편 도경완 때문에 악처가 됐다고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E채널 ‘맘 편한 카페2′(이하 ‘맘카페2’)에서는 장윤정, 홍현희가 셰프 이연복에게 캠핑 요리를 전수받기 위해 캠핑을 떠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장윤정은 오프닝부터 “남편 도경완이 밖에서 너무 잡혀 산다며 억울한 티를 내고 다닌다. 제가 너무 악처처럼 보이더라. 이상해 보일까봐 때문에 해명을 안 했더니 신나서 더 말하고 다니더라”고 고충을 밝혔다.

요새 아이들과 캠핑을 자주 다닌다는 장윤정은 “신선하고 스페셜한 캠핑 요리를 원한다”며 이를 배우기 위해 이연복 셰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어 장윤정은 “같이 오고 싶다는 친구가 있다. 미녀다” 라고 말해 이연복의 기대를 높였다. 이연복은 “장윤정이 부를 정도면 탤런트는 되겠다”라고 말하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차와 함께 등장한 이는 개그우먼 홍현희였다. 예상 외의 인물인데다 그의 남다른 텐션에 당황한 이연복의 모습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홍현희 또한 차 문을 안 열고 장윤정을 두고 가려는 등 허둥지둥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들은 캠핑 요리를 위해 마트로 향했다. 수박과 피칸, 오징어, 라면 등을 고르는 이연복에 장윤정과 홍현희는 “요리가 도저히 예측이 안 된다”는 반응을 보이다가도 캠핑장에 도착하자 마자 이연복이 선사한 ‘웰컴 드링크’에 찬사를 보냈다. ‘웰컴 드링크’는 이연복 표 피칸 바나나 우유로, 고소한 데다 고급스러운 아이스크림과 비슷한 맛을 보인다고 해 군침을 돌게 했다.

첫 번째 캠핑 요리는 중국식 파 전병인 충유빙으로, 이연복은 “치즈가 들어가고 꿀을 찍어 먹으면 맛있어 아이들을 위한 간식으로 딱 좋다”고 전했다. 장윤정과 홍현희는 반죽에 버터를 바르는 데다 속재료가 있는 요리에 어려워 하면서도 요리를 완성했다. 홍현희는 “피자, 만두, 호떡이 섞인 맛”이라고 칭하며 최고의 캠핑 요리라고 감탄했다.

두 번째 요리는 피칸 탄탄면이었다. 청경채, 청양고추, 소고기를 함께 넣고 볶는 요리에 이연복은 ‘불 맛’이 나는 꿀팁을 추가했다. 바로 달궈진 프라이팬의 테두리에 간장을 넣어 볶는 것. 캠핑 요리에서도 불맛을 맛볼 수 있음에 감탄한 이들은 요리를 완성한 후 맛을 봤다. “보통 라면이 아니다. 다채로운 식감이 예술이다”라고 평한 장윤정, 홍현희는 탄탄면을 순식간에 먹어치우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홍현희는 신경 쓰지도 않는 장윤정을 혼자 견제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셰프님이 저는 안 봐 주신다”라고 말하며 이연복의 편애를 주장하기도. ‘요리 초보’ 홍현희가 남다른 리액션으로 고군분투하는 모습은 방송의 또 다른 묘미였다. 또한 이들은 ‘캠핑 요리 2탄’을 공개하며 다음주를 기대하게 했다.

‘맘카페2’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사진 / E채널 ‘맘 편한 카페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