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수종이 오른팔 골절상 소식에 직접 입장을 밝혔다.

최수종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의 위로와 사랑, 힘을 주심에 감사드린다”며 “빨리 회복해서 좋은 모습으로 또 뵙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내 하희라에게 “희라씨, 다쳐서 이렇게 수술까지 정말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속에는 수술을 받은 뒤 병원 침대에 누워 회복 중인 최수종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날 최수종의 전치 10주 골절상 보도가 전해졌다. 이에 소속사 웰메이드스타이엔티는 엑스포츠뉴스에 “최수종이 지난 12일 열린 축구 경기를 하다가 오른팔에 전치 10주 상당의 골절상을 입었다”며 “바로 병원에서 응급조치 후 다음날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최수종과 하희라는 KBS 2TV ‘살림남2’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최수종 글 전문.

긴급한 수술을 해주신 원장님..하나부터 열까지 신경써주신 원장님..!! 그리고 스탭 여러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고맙습니다!!

많은분들의 위로와 사랑,힘을 주심에 감사드리고.. 빨리 회복해서 좋은 모습으로 또 뵙겠습니다

글구 희라씨..다쳐서 이렇게 수술까지..정말 미안합니다..글구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회복중 #건강 #감사 #사랑 #은혜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선한영향력 #축복의통로

글 /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사진 / 최수종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