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장윤주가 잘 놀고 있는 남편 정승민과 딸 리사의 모습에 흐뭇해했다.

장윤주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귀염둥이 둘”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딸 리사와 남편의 사진을 올린 장윤주는 하트 이모티콘으로 애정을 드러냈다. 훌쩍 큰 리사는 놀이터에서 아빠와 하이파이브를 하려고 손을 뻗고 있는 모습이 귀여움을 자아낸다. 보라색 티셔츠와 알록달록한 바지를 입은 리사의 모습에서 장윤주의 패션 센스가 엿보인다.

한편 장윤주는 사업가 정승민 씨와 결혼해 슬하에 딸 리사를 두고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사진 / 장윤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