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광자매’ 김경남이 전혜빈이 이별을 통보한 이유를 뒤늦게 알았다.

20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28회에서는 한예슬(김경남 분)이 한돌세(이병준)와 오봉자(이보희)의 관계를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광식(전혜빈)은 오봉자를 위해 한예슬과 이별을 결심했다. 한예슬은 갑작스러운 이별 통보를 받아들이지 못했고, “이유라도 알자. 갑자기 이러는 이유”라며 물었다.

이광식은 “말했잖아. 우린 힘들다고. 너랑은 미래가 안 보여”라며 쏘아붙였고, 한예슬은 “나 부족한 거 알아. 조금만 기다려줘. 네가 원하는 사람 될게. 나 지금 최선 다해 뛰고 있어. 발버둥 치고 있다고. 지금 현재 내밀 게 없지만 앞으로 달라질 거야. 기다려주라”라며 매달렸다.

그러나 이광식은 “그래봤자 딴따라야. 나하고 안 어울려. 진작부터 실망이지만 말 안 했어. 극복하려고 해봤는데 극복이 안 되네. 솔직히 너랑 대화할 때 답답했던 적도 있어. 얘가 이 단어를 알까. 어떨 땐 네가 알아들을 수 있는 쉬운 말 고르려고 얼마나 노력했는지 몰라”라며 독설했다.

이광식은 “내가 왜 이제야 제정신이 돌아왔나 모르겠어. 그때는 내가 너무 외로웠나 봐. 인간적으로 이해해 주길 바라”라며 못박았고, 한예슬은 “내 눈 봐. 진심 아니지”라며 붙잡았다.

한예슬은 “너 없이는 살 수 없게 해놓고. 눈 뜨고 나서부터 잠들 때까지 온종일 매 순간 네가 생각나게 해놓고. 너 없이 아무것도 할 수 없게 해놓고”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광식은 “아무 말도 하지 마. 잘 지내라 이딴 말도 하지 말자. 그냥 가줘”라며 모질게 굴었고, 한예슬은 끝내 자리를 떠났다. 이광식은 혼자 남게 된 후에야 눈물을 터트렸고, 마음껏 울기 위해 모텔로 향했다.

또 이광식은 다시 한예슬을 만났고, “아버지 결혼식 말인데. 아버지는 용서해드리면 안 될까? 이왕 결혼하시기로 한 거 좋게 보내드리는 게”라며 설득했다.

한예슬은 “난 네 문자 받고 심장이 쿵 내려앉았어. 무슨 정신에 뛰어왔는지도 몰라. 겨우 할 말이 그거니? 지금 인내심으로 꾹꾹 참고 있는 거 누구보다 잘 알면서 어떻게 그런 말을. 난 네가 대체 왜 이러는지 도저히 내 머리로는 이해가 안 간다”라며 발끈했다.

이광식은 “혹시 이민 갈 수 있니? 어디 멀리 떠나서 살 수 있냐고. 안 되겠지? “라며 망설였다. 이광식은 “아니야. 안 들은 걸로 해”라며 말을 바꿨고, 한예슬은 “가수로 성공하려고 발버둥 치는 거 뻔히 알면서 이민? 정떨어지라고 별 짓을 다 하는구나. 이런 또라이 짓 안 해도 돼. 내 마음 정리한다”라며 서운해했다.

특히 한예슬은 우연히 길거리에서 한돌세와 오봉자가 함께 있는 것을 목격했고, 두 사람의 관계를 눈치챘다.

다음 회 예고편에서 한예슬이 한돌세의 결혼을 반대하는 장면이 포착됐고, 한예슬과 이광식이 재회하게 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사진 / KBS 방송화면